한국어
자유게시판

영조의 인생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2016.09.24 09:53

wind 조회 수:959

영조의 인생


영조(1694-1775)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조선 역대 왕중에서 가장 오래 사신 분이 영조대왕으로 81 5개월을 사셨다당시 조선사람들이 대략 35세까지 살았고  조선조28명의 국왕은  평균46세까지 살았다니까 임금 영조는 거기에 비해서 대단히 오래 사신 것이다.

 

영조가  어느날 나 만큼 오래 산 사람이 혹시 있나?” 싶어서 알아 봤더니 나라의 수도인 한양 안에 딱 한 사람 자기와  동갑인 노인이 있었다영조는 반가운 마음에 동갑 노인을 불러 상을 내리고이 이야기 저 이야기 끝에 물었다. “그래너는 어찌 그리 오래 살았는고?” 노인이 답한다. “저는 지금까지 술도 안마시고잡기(雜技)도 안하고여색을 멀리하고행실을 조심하고주경야독(晝耕夜讀)하고... .”  등등 하는 말에 영조는 혀를 끌끌 차면서, “그렇게 살 바엔 뭐하려고  그리 오래 살았는고?”

 

대왕 말씀은 사람이 한 세상 살면서 하고 싶은 짓도 해보고잡기도 즐기고 ,가끔 타락 비슷한  짓도 해 가면서 살아야지,  뭐 그렇게 고지식하고 답답하게만 살았느냐” 는 것이다그러면 영조 자신은 그렇게 살았느냐그건 천만에 말씀이다.  그렇게 살기에 임금 영조는 워낙 약점이 많았다

 

영조의 어머니는 원래 궁녀들에게 세숫물 떠다 바치는 종인 무수리였다.

 

그러던 무수리가 어쩌다가 성은을 입어서 영조를 임신하자  영조 모자(母子)는 독하기로 유명한 장희빈(張禧嬪)에게 매 맞아 죽을 뻔 한 적도 있었다아버지 숙종 임금이 어느날 깜빡 낮잠이 드셨데 꿈에 장희빈의 후원 마당에 큰 독 안에 새끼 용(하나가 갖혀서 아바마마 살려 주세요” 하고 애원하는 것이었다숙종이 퍼떡 깨어서 장희빈의 처소가 가보니 꿈대로 큰 독이 있고 그 안에 만삭의 영조의 어머니가 피투성이 되어 실신해 있는 것이었다알고 보니 장희빈이 임신한 무수리 영조 어머니를 때려 죽이려는데 갑짜기 상감마마 듭시요” 하는 소리에 놀라서 무수리를 독으로 덮어 놓은 것이었다영조는 그렇게 해서 살아나긴 했지만 천민 출신 어머니의 컴플렉스를 평생 지니고 살아야 했다그리고 왕위에 오르고 나서도  이복 형인 경종(景宗장희빈의 아들)을 독살했다는 루머 때문에 재위 내내 괴로워했다.

 

영조는 그 때문인지 스스로에 대단히 엄격하여서 왕으로써  조금도 빈틈을 보이지 않았다개인적으로는 열심히 공부해서 학문을 닦았으며정치적으로는  탕평책 등으로 정국을 안정시키고,  형벌을 완화시키고,각 도에 방죽을 수축하여 가뭄에 대비했고조세제도인 균역법을 실시함으로  민생(民生)을  크게 도모 했다그 뿐 아니라 후에 가슴을 치며 크게 후회했다고는 하지만 아들 사도세자까지 두주에 넣어 죽일 정도로 가족에게 냉혹하고 스스로에 엄격했다.

 

왕자 때에는 왕이 되기 위해서왕이 되고 나서는 왕위를 지키기 위해서 자신의 모든 것을 희생시킨 영조는 어쩌면 사람이 한 세상 살면서,”  이것도 해 보고 저것도 해 보며더러는 곁 길도 갔다가 후회하고 바른 길로 되돌아 오는그런 보통 인생이 무척 부러웠을 것이다.  참으로 조선 땅조선 백성을 다 가진 왕이었지만개인적으로 무척 불행했던 사람이 이조 21대 임금인 영조였다

 

우리는 주위 여러 분야에서 성공을 했다는 많은 사람들이 있다정치적으로 대단히 출세한 사람경제적으로  유복한 사람학문으로 큰 성취를 본 학자,  대중의 인기를 크게 얻는 연예인 운동선수,  몇 만의 신도를 자랑하는 대형교회 목사님그런 사람들은 모두 행복한가꼭 그렇지만도 않다사람들을 자세히 보면 성공했다는 것과 행복하다는 것은 전혀 별개 임을 알 수 있다.

 

성공한 사람들은 한가지 일에 목표를 세우고 대단히 노력한 사람들이다.  사실 우리 인간이 무언가에 목적을 세우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는 것은 귀한 일이다살면서 곁길로 가지 않고 바른길로 만 산다는 것도 본 받아야 할 일이다그러나 그 목적이라는 울무에 매여 산다는 것바르게 살아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혀 산다는 것 역시 피곤하고 불쌍한 인생 아닐까?

 

우리에게 생명을 주신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귀중한 선물은 자유이고그리고  더 구체적으로 표현하면 자유로운 영혼이다꼭 어디에 집착하여 매달려서 살지 않고자유스럽게자연스럽게 사는 것이 바로 행복한 삶이 안닌가 싶다젊은 시절에는 부지런히 공부하고 자식 키우고 땀흘려 일하는 것이 행복이었지만 노년의 지금에는 모든 것을 내려놓고 사는 것이 또한 행복인 것이다.  더욱이 늙어서도 남에게 폐를 끼치지 않고주위에 무언가 도움을 줄 수 있는 마음의 여유경제적인 여유가 있다면 더 말 할 나위 없이 행복한 삶일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7 참을 인(忍)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7.07.27 178
96 김희봉의 글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7.06.15 287
95 말더듬이 웅변가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7.06.01 347
94 죠지 슐쯔(George Schultz) wind 2017.05.18 411
93 스마일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7.05.05 490
92 다시 읽는 한비자(韓非子) wind 2017.01.19 771
91 대추장의 비젼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12.30 788
90 로고테라피 (Logotherapy)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11.03 874
89 절망에서 희망으로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10.20 943
88 내 연기가 어땠어?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10.06 899
» 영조의 인생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09.24 959
86 알렉산더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08.27 1084
85 알렉산더의 결단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08.12 1010
84 북벌 (北伐)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07.28 947
83 별을 바라본다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07.15 1038
82 나의 퓨짓 사운드(Puget Sound)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06.30 1052
81 엘도라도의 꿈 (에필로그)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06.17 996
80 엘도라도의 꿈 (4)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06.09 1083
79 엘도라도의 꿈 (3)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05.20 1345
78 앨도라도의 꿈 (2)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05.05 1122
에덴장로교회 (Eden Church ) 2490 Grove Way, Castro Valley CA 94546 / 교회전화번호(510)538-1853
Copyright ⓒ 2014 Edenchur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