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자유게시판

엘도라도의 꿈 (에필로그)




“어느 위풍 당당한 기사(騎士)가 엘도라도를 찾아 먼길을 떠났는데..”로 시작하는 에드가 알렌 포(Edgar Allan Poe)의 詩  El Dorado는 영시(英詩)만 가질 수 있는 독특한 어감(語感)과 운율(韻律)이 물씬한 작품이다첨에는 기사가 콧 노래를 부르며 엘도라도를 찾아 씩씩하게 여행을 떠난다그러나 멀리 멀리 갔어도 꿈의 땅 엘도라도는  찾을 수 없었다.

 

세월은 흘러 몸은 늙고 힘은 쇠잔해질 무렵 기사는 그림자(Shadow)라는 순례자를 만난다“어떻게 가면 엘도라도에 닿을 수 있을까요?” 하고 기사가 묻자 순례자가 대답하는 것이 시의 마지막 부분이다.

 

“저 달빛 비치는 산을 넘고 넘어서(Over the Mountains of the moon)

그늘진 계곡으로(Down the Valley of the Shadow)

말 달리라가는데 까지 가 봐라(Ride, boldly ride)

네가 엘도라도를 찾으려 한다면!(If you seek for Eldorado!)

 

도대처 어디까지 가라는 것일가시의 글귀로 봐서는 아마 그 기사님 살아 생전에는 엘도라도를 찾았을 상 싶지 않다. (엘도라도가 정말 있기나 한거야?) 

 

사실 시 엘도라도를 쓴 시인 알렌 포는 평생  뭐 하나 일이 제대로 풀린적이 없었던 불운의 사내였다그래서 자기 운명에게 절규하듯 묻는 것이다 어떻게 가면 엘도라도에 닿을 수 있을까?”

 

 “개척자의 노래(Old Settler’s Song)”이라는 칸츄리송은  당시의 한 노다지 꾼의 푸념이 담긴 미국식 장타령이다.  내용은  금을 찾아 나는 헤메고 또 헤메고 다녔다 시작해서, “땅을 파고 개울을 뒤져도  맨날 헛수고.  어디서 누구는 금광을 발견해서 부자가 되었다는데나는 맨날  요모양 요꼴쭈그러진 양재기에 무디어진 곡갱이가 내 재산 전부” 이렇게 한심한 신세타령으로  이어진다.


 

그러다가 어느날  문득 생각했다. “하루 아침에 백만장자가 되는 허황된 꿈을 버리자차라리 농사를 지어 확실하게 살자.” 금 캐는 도구 다 내버리고 보따리 하나 막대기에 달랑  매달고  길을 떠나  어느듯 평지가 끝난 곳까지 왔다. “때는 한 겨울짙은 안개 속의 축축한 숲수목은 마치 강아지 등에 난 털처럼 빽빽한데… 여기 어디서 농사를  짓는다냐한심하더군.  이것이 내 인생의 막다른 골목인가 싶어 눈물이 내 뺨에 흘러 내리더라고..”  


 

아무튼  이젠 더 이상 갈 곳이 없다이 불쌍한 노다지 꾼은 나무를 잘라 얼기설기 통나무 집을 짛고 농사터를 잡았다그런데 여기 저기 아무리 땅을 파혜쳐도 흙이 보이지 않는 것이다오랜 세월동안 나뭇 잎이 쌓여서 너무 두껍게 땅을 덮은 것이다그리고 웬 비는  그리 주적주적 자주 오는지여기도 아니다 싶어 다시 떠나고 싶었지만 이젠 몸도 쇠약해 졌는지 더 이상 꼼짝할 여력이 없었다.

 

그래도 부지런히 밭을 일구고 씨를 뿌렸다.  보잘것 없는 소출이지만 그래도 근근이 먹고는 살았다그러기를 2이제 좀 견딜만은 하다 싶었던 어느날 자기 터에서 조금 벗어나 걷다보니 눈앞 시야가 탁 트이고 거기 큰 물이 보이는 것이다지금의 와싱턴 주시아틀과 타코마 인근 베이 지역으로 태평양으로 통하는 만(:Sound) “퓨짓 사운드 (Puget Sound)”라는 곳이다좀 더 가서 살펴 보니까 물은 얕아서  찰랑찰랑한데 그  주변 몇 에이커(Acre) 나 됨직한 모래사장(沙場)에 조개가 지천으로 깔려 있는 것이다.  그래서 노다지 꾼은 잔잔한 기쁨으로  가사를 이어간다.

 

난 이제 야망의 노예가 되지 않을 거야 (No longer a slave of ambition)

세상을 향해서 웃고 (laugh at the world and its shams)

그리고 지금 이 행복만 생각할 거야 (And think of my happy condition)

주변에 널려진 엄청난 조개들 (Surround by acres of clams)

주변에 널려진 엄청난 조개들 (Surround by acres of clams)”

 

그 친구는  일확천금  금을 캐서 한탕 하겠다는 꿈에서 깨어나  묵묵히 땅을 갈아서 얼마간 소출을 냈는데 이제 생각치도 않던 엄청난 조개를 또 덤으로 발견한 것이다. “나는 지금 이 행복만 생각할 거야” 그는 그토록 찾던 엘도라도를  비로서 발견한 것을 깨닫아 행복했다.

 

하나님은 우리 모두에게 각자에 합당한 엘도라도를 예비해 놓으셨다어떤이에게는 크고 작은 부()누구에게는 명예를또 누구에게는 지혜의 샘 엘도라도를그리고 어떤 사람에게는 잔잔한 행복이라는 것도 준비하셨다그러나  하나님은 그것을  허황된 요행수로 찾기를 원하지 않으신다인내심을 가지고 꾸준히 노력하여 땀흘려 찾아가기를  원하신다.

 

젊어 한 때 금에 미쳐서 방황하던 이 노다지 꾼 시인은 거기서 정착하여 인생 후반을 보낸다. Old Settler’s Song의 시인 프란시스  헨리(Francis D Henry 1842-1893)는 말년에  와싱턴 주 입법위원과 순회 판사를 역임하였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7 참을 인(忍)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7.07.27 179
96 김희봉의 글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7.06.15 287
95 말더듬이 웅변가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7.06.01 348
94 죠지 슐쯔(George Schultz) wind 2017.05.18 412
93 스마일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7.05.05 491
92 다시 읽는 한비자(韓非子) wind 2017.01.19 771
91 대추장의 비젼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12.30 788
90 로고테라피 (Logotherapy)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11.03 875
89 절망에서 희망으로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10.20 943
88 내 연기가 어땠어?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10.06 899
87 영조의 인생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09.24 959
86 알렉산더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08.27 1084
85 알렉산더의 결단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08.12 1010
84 북벌 (北伐)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07.28 947
83 별을 바라본다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07.15 1038
82 나의 퓨짓 사운드(Puget Sound)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06.30 1052
» 엘도라도의 꿈 (에필로그)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06.17 997
80 엘도라도의 꿈 (4)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06.09 1083
79 엘도라도의 꿈 (3)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05.20 1346
78 앨도라도의 꿈 (2) -한국일보 김정수 칼럼- wind 2016.05.05 1122
에덴장로교회 (Eden Church ) 2490 Grove Way, Castro Valley CA 94546 / 교회전화번호(510)538-1853
Copyright ⓒ 2014 Edenchurch. All rights reserved.